시만토가와 강에서 상쾌한 자전거 타기!

일본의 마지막 청류로 일컬어지며 나만의 비밀로 간직하고 싶은 아름다운 장소들이 남아 있는 시만토가와 강. 자신만의 페이스로 모험한다면 자전거가 안성맞춤. 렌탈 자전거 터미널도 충실하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 있습니다.

자전거 렌탈 방법

시만토가와 강에서 자전거를 타려면 렌탈 자전거 서비스 「시만토 링링 사이클」이 편리합니다. 하류역의 「도사쿠로시오 철도 나카무라 역」에서 중류역의 「JR 에카와사키 역」까지 약 40km 구간에 7개의 터미널이 있습니다. 자전거는 26인치 산악 자전거만 준비되어 있습니다. 모든 터미널에서 반납이 가능하여 여행 계획을 짜기에 좋은 것도 매력입니다.
이번에는 캠프장 「가와랏코」에서 출발하여 하구에 있는 나카무라 시가지까지 편도 약 20km의 사이클링 코스를 소개합니다.

웅대한 시만토가와 강을 자전거로 질주

시만토가와 강 주변은 기복이 적어 달리기 쉬운 길이 이어집니다. 웅대한 강의 경치는 물론 조용하고 한가로운 산의 모습을 가는 곳마다 두 눈에 담을 수 있습니다. 중류역에서 상류역에는 녹차밭이 펼쳐져 있어 곳곳에서 지역 주민들의 생활을 엿볼 수도 있습니다. 숲 터널을 지나기도 하고, 강가에 잠시 멈춰 휴식도 취해 보세요. 강바람을 맞으면서 시만토가와 강의 매력을 온몸으로 느껴 보세요.

시만토가와 강의 상징 「침하교」로

시만토가와 강 유역의 제일 가는 볼거리라고 하면 「침하교」. 난간이 없는 다리라 가로막히는 것이 없어 기분 좋은 강바람이 스쳐 지나갑니다. 중류역에서 하류역에는 멋진 침하교가 많아 사진 촬영지로도 인기가 높습니다. 다리 위는 폭이 좁아 자전거에서 내려 걸어가야 합니다. 다리 중간에서 강을 내다보면 왜 시만토가와 강이 일본의 마지막 청류라고 일컬어지는지 실감할 수 있습니다.
이번 코스에서는 침하교 중에서도 가장 하류에 위치하면서 최대 길이를 자랑하는 「사다 침하교」, 강폭이 넓어 잔잔한 강의 경치가 펼쳐지는 「다카세 침하교」에 들러볼 수 있습니다.

자전거에서 내려 놀잇배 「야카타부네」에서 런치 타임

하구 부근에는 「야카타부네」를 운행하는 투어 회사가 많습니다. 야카타부네는 지붕이 달린 일본의 전통 놀잇배입니다. 자전거에서 내려 야카타부네에 타 보는 것도 새로운 경험. 선내에는 다타미가 깔려 있고 창문도 있어 여유롭게 휴식을 취하면서 시만토가와 강을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침하교를 통과하는 코스라면 아래쪽에서 침하교를 올려다보는 신선한 경치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은어나 뱀장어 등 시만토가와 강의 민물고기가 메인인 도시락을 맛볼 수 있는 야카타부네도 있습니다. 야카타부네를 타고 즐기는 우아한 런치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합니다.

하구 부근의 아름다운 경치를 눈에 담은 후 자전거를 반납

하구 부근에서는 웅대한 강의 경치 외에도 다채로운 명소를 만날 수 있습니다.
시만토가와 강을 따라 버드나무가 2km에 걸쳐 이어지는 「뉴타 버드나무숲」도 그중 하나. 봄이 되면 1,000그루의 유채꽃이 흐드러지게 만발하는 길을 자전거로 달릴 수 있습니다. 붉은 철교를 지나면 시가지인 나카무라 지역으로 들어섭니다. 「작은 교토」라고도 불리는 이 지역에는 「이치조 신사」나 「후바하치만구 신사」 등 역사 깊은 신사가 많습니다. 경내는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습니다. 모든 곳을 충분히 둘러봤다면 나카무라 역 앞에 있는 시만토시 관광 안내소에서 자전거를 반납하세요.